최종편집 : 2024.04.24 18:07
TODAY : 포덕165년 2024.04.24 (수)

  • 구름조금속초10.4℃
  • 흐림14.6℃
  • 흐림철원15.2℃
  • 흐림동두천14.9℃
  • 구름많음파주14.5℃
  • 흐림대관령8.9℃
  • 흐림춘천15.1℃
  • 흐림백령도10.1℃
  • 구름많음북강릉9.9℃
  • 흐림강릉10.3℃
  • 흐림동해11.1℃
  • 구름조금서울15.3℃
  • 맑음인천13.2℃
  • 흐림원주16.0℃
  • 흐림울릉도11.3℃
  • 맑음수원14.0℃
  • 흐림영월14.1℃
  • 구름많음충주15.6℃
  • 맑음서산13.4℃
  • 흐림울진11.5℃
  • 구름많음청주16.8℃
  • 구름조금대전15.1℃
  • 구름많음추풍령13.8℃
  • 구름많음안동16.1℃
  • 흐림상주15.5℃
  • 구름조금포항14.1℃
  • 맑음군산14.1℃
  • 맑음대구19.4℃
  • 구름조금전주15.0℃
  • 맑음울산16.4℃
  • 맑음창원19.9℃
  • 맑음광주15.8℃
  • 맑음부산18.6℃
  • 맑음통영19.7℃
  • 맑음목포13.9℃
  • 맑음여수18.7℃
  • 구름조금흑산도12.7℃
  • 맑음완도17.0℃
  • 맑음고창13.2℃
  • 맑음순천15.7℃
  • 구름조금홍성(예)15.2℃
  • 구름조금15.6℃
  • 맑음제주16.5℃
  • 구름조금고산14.7℃
  • 맑음성산16.3℃
  • 맑음서귀포18.8℃
  • 맑음진주19.3℃
  • 구름조금강화12.3℃
  • 구름많음양평16.1℃
  • 구름많음이천16.2℃
  • 흐림인제13.5℃
  • 흐림홍천15.1℃
  • 흐림태백11.2℃
  • 흐림정선군12.8℃
  • 흐림제천14.3℃
  • 구름많음보은14.4℃
  • 구름조금천안15.8℃
  • 맑음보령13.3℃
  • 맑음부여15.9℃
  • 맑음금산14.1℃
  • 구름조금15.2℃
  • 맑음부안13.3℃
  • 구름많음임실13.4℃
  • 구름많음정읍14.8℃
  • 구름많음남원14.9℃
  • 흐림장수12.6℃
  • 맑음고창군14.6℃
  • 맑음영광군13.8℃
  • 맑음김해시20.0℃
  • 구름조금순창군15.1℃
  • 맑음북창원20.2℃
  • 맑음양산시21.1℃
  • 맑음보성군17.0℃
  • 맑음강진군17.3℃
  • 맑음장흥16.8℃
  • 맑음해남15.6℃
  • 맑음고흥17.8℃
  • 맑음의령군19.8℃
  • 구름조금함양군16.6℃
  • 맑음광양시18.1℃
  • 맑음진도군13.6℃
  • 흐림봉화13.4℃
  • 흐림영주14.8℃
  • 흐림문경14.4℃
  • 흐림청송군15.6℃
  • 흐림영덕11.3℃
  • 구름많음의성16.8℃
  • 구름조금구미17.7℃
  • 구름조금영천17.5℃
  • 구름조금경주시19.6℃
  • 맑음거창16.1℃
  • 맑음합천19.2℃
  • 맑음밀양19.8℃
  • 맑음산청17.6℃
  • 맑음거제18.5℃
  • 맑음남해18.5℃
  • 맑음21.3℃
기상청 제공
천도교의 생명관: 대생명(大生命) (1)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도교의 생명관: 대생명(大生命) (1)

‘외유기화’와 ‘내유신령’을 통한 천도교의 생명관 고찰


용담정.jpg
용담정 수운 최제우 대신사가 경신년(庚申年·1860) 4월 5일에 한울님으로부터 후천 오만년의 무극대도인 동학 천도교를 득도하신 천도교의 발상지(發祥地)다.

 


「동학의 생명평화 사상」이라는 제목으로 2004년에 논의한 적이 있기에 논의범위를 좀 더 종교철학적으로 심화시키고자 한다.

수운 최제우는 한울님과의 대화에서 ‘영부(靈符)’와 ‘주문(呪文)’을 받아 다른 종교들의 가르침과 뚜렷하게 구분되는 ‘무극대도(無極大道)’를 받았다고 한다. 주문은 “지기금지원위대강 시천주조화정 영세불망만사지(至氣今至願爲大降 侍天主造化定永世不忘萬事知)” 21자인데 그 가운데 “시천주(侍天主)”에 대한 해월의 해석을 중심으로 천도교의 생명관을 논하고자 한다. 수운은 모실시(侍)를 “내유신령 외유기화 일세지인 각지불이(內有神靈 外有氣化 一世之人 各知不移者也)”로 풀이하였고 해월은 다음처럼 구체화하였다.

 

“안에 신령이 있다는 것은 처음 세상에 태어날 때 갓난아기의 마음이요, 밖에 기화가 있다는 것은 포태할 때에 이치와 기운이 바탕에 응하여 체를 이룬 것이니라. 그러므로 「밖으로 접령하는 기운이 있고 안으로 강화의 가르침이 있다」는 것과 「지기금지 원위대강」이라 한 것이 이것이니라.”

(經曰 侍者 內有神靈 外有氣化 一世之人 各知不移者也內有神靈者 落地初赤子之心也 外有氣化者 胞胎時 理氣應質而成體也 故外有接靈之氣內有降話之敎」「至氣今至願爲大降是也,” 해월, [영부주문])

   

이를 근거로 천도교는 생명체는 두 번의 강령으로 잉태되고 마음을 받아 태어나고 주문수행에 의하여 세 번째 강령으로 영성을 자각하게 된다고 본다. 첫째 강령인 ‘외유기화’에 의하여 포태되고, 둘째 강령인 ‘내유신령’으로 갓난아기가 처음으로 호흡할 때 영이 ‘적자지심’으로 내려온다. 셋째 강령인 ‘각지불이’는 주문수련으로 내 몸과 마음이 영성을 깨달아 새로운 인격으로 거듭난다. 이 세 번의 강령이 이루어지게 되면 사람은 비로소 천주를 자신 안에 온전하게 모신 ‘시천주’ 인간이 된다. 이렇게 한울님을 모신 사람을 천도교에서는 신선(神仙), 신인간(新人間), 신인(神人) 등으로 부른다. 이러한 과정으로 대생명이 된다. 이 글은 첫 번째 강령인 ‘외유기화’와 두 번째 강령인 ‘내유신령’을 통하여 천도교의 생명관을 고찰하고자 한다.

 

 

생명의 포태가 영(靈)의 강림(降臨)으로 이루어진다는 해월의 설명은 정자와 난자의 만남으로 이해되는 의학과는 다른 설명방식이다. 이기(理氣)와 기운(氣運)이 바탕이 되는 질료(質)를 만나서 포태가 된다는 종교철학적 설명이다. 많은 논의가 필요하지만 이 글에서는 생명의 탄생은 천리(天理)와 천기(天氣)라는 우주적 기운과의 관계맺음을 통하여 이루어진다는 점만 분명히 하면 될 듯하다.

‘외유기화’는 ‘외유접령지기(外有接靈之氣)’로도 표현되는데 밖으로 영에 접하는 기운이 있다는 뜻이다. ‘밖에 있다(外有)’는 표현 때문에 영(靈) 또는 지기(至氣)가 마치 시공간적 타자로 보이지만 영과 지기에 열려(開闢) 우주기운이 곧 나의 기운으로 되는 과정을 기술한 것이다. ‘지기(至氣)’ 또는 ‘혼원일기(混元一氣)’라는 표현은 일반적으로 음양오행과 같은 기운과 달리 한울님의 하나의 기운이라는 뜻으로 보아야 할 것이다. 즉 한울님의 하나의 기운과 접함으로써 생명이 잉태된다는 사실이 중요한 것이다. 물론 수운은 ‘음양합덕으로 수백천만물이 화해난다’고도 하지만 ‘외유기화’는 한울님의 기운이 유기적 생명체로 나타나는 것을 서술한다고 볼 수 있다. 사람만이 아니라 우주의 모든 생명체의 잉태는 다 한울님 기운과의 만남에서 시작된다는 점이 중요하다.

수운의 [불연기연]에 나타나는 우주만유의 알 수 없는 불연에 대한 대답도 외유기화에서 답을 찾을 수 있다. 우주의 모든 생명체 더 나아가 자연사물까지 모두 다 한울님의 지극한 기운과 하나로 통해져 잉태되었다는 실상을 통찰한다면 이전에는 알 수 없었던 우주생명의 신묘함을 그렇고 그렇게 모두 알 수 있다는 것이다. [불연기연]은 황하수가 어찌 성인의 탄생을 알아서 천년에 한번 물이 맑아질 수 있는지 묻고 있다. 그렇지만 황하수도 하나의 한울님의 지극한 기운의 산물이고 성인의 마음의 탄생도 똑같은 한울님의 지극한 기운의 소산이라면 통하지 않을 이유가 없을 것이다. 즉, 성인의 청정무구한 마음기운도 황하수의 진흙탕 물도 한울님의 하나의 기운으로 통해져 있으므로 두 기운이 통하여 같아져 변화될 수 있다는 것이다.

무량수의 생명체들은 오직 하나의 기운에서 태어났음을 알게 되면 해월의 표현대로 ‘모든 사람들이 나와 한 동포이고(人吾同胞) 만물과 내가 또한 한 동포(物吾同胞)’라는 점도 스스로 자명해진다. 천리와 천기는 나와 멀리 떨어져 있는 어떤 초월적 자리에 존재하는 것이 아니라 바로 내 몸과 내 마음에 내려와 있다고 본다면 왜 해월이 “향아설위(向我設位)’를 시행하였는지도 쉽게 이해된다. 신위(神位)를 마주보는 벽에 설치하는 것이 아니라 나를 향하여 설치하는 이유는 천지정신과 천지기운이 모두 내게 모셔져 있기 때문이다. 내 안에 혼원일기, 우주정신, 신령이 모셔져 있기 때문이다. 영의 강림(降臨)이라고 표현하지만 초월적 영이 내려온 것이 아니라 모든 생명체는 잉태 순간에 지극한 한울님 기운과 접하여 자신 안에 모시게 된 것이다. 신위를 자신을 향하여 돌릴 수 있는 것은 물론 한울님 모심을(侍天主) 스스로 깨달은 사람에 의해서만 가능할 것이다.

의암 손병희는 [성령출세설]에서 이렇게 표현하고 있다. “신사께서 사람이 곧 한울인 심법을 받으시고 향아설위의 제법을 정하시니 이것은 우주의 정신이 곧 억조의 정신인 것을 표명하심과 아울러, 다시 억조의 정신이 곧 내 한 개체의 정신인 것을 밝게 정하신 것이니라.” 조금 넓혀 표현하자면 개체정신이 곧 우주의 정신이라는 것이다. 이 정신은 나의 정신이면서 동시에 ‘천만년 전 사람이나 천만년 후 사람의 정신과 같은 정신’이라고도 말한다. 한울님의 정신기운이 잉태의 순간에 영으로 이미 내 안에 모셔져 있기에 가능한 일이다. 근본적 동일성령이 천차만별의 인과에 따라 다르게 표현된 것이다.

생명위기를 실감하는 현대에 이르러 이러한 생명의 우주적 연계성 또는 인드라망에 대하여 어느 정도의 의식이 열렸다는 것은 다행한 일이기는 하지만 천도교의 입장에서 보면 가야할 길이 아직 멀다. 생명의 그물망을 느껴보고자 한다면 해월의 언행보다 더 좋은 전범(典範)은 없어 보인다. 해월은 베짜는 며느리를 보고 한울님이 베를 짠다고 하였으며, 어린아이도 한울님을 모셨으니 때리지 말라고 하였으며, 동식물도 다 아끼고 사랑하라고 하였으며, 새소리도 한울님의 소리이며, 나뭇가지도 함부로 꺽지 말라고 하였으며, 어린아이가 나막신을 끌고 가니 가슴에 통증을 느꼈으며, 땅을 어머님 살처럼 여겨 침을 뱉거나 물을 멀리 뿌리지 말라고 하였다.

세상으로 눈을 잠시라도 돌려 보면 현대문명이 어느 곳을 향하여 전력질주하는지 누구라도 알 수 있다. 방향전환이 불가능해 보이지만 꼭 그렇지만도 않다는 점을 동학·천도교에서 찾아볼 수 있다. 해월은 “궁을이 문명을 돌이킨다(弓乙回文明)”라고 하였다. 궁을은 수운이 한울님으로부터 받은 “영부”의 또 다른 이름이다. 영부는 말 그대로 신령(神靈)에 그대로 부합하는 형상을 의미하는 것으로 수운은 다른 사람에게는 보이지 않지만 종이 위에 뚜렷한 형상을 그려내어 불에 타서 먹어보니 온갖 질병이 나았다고 하였다. 다른 사람에게 주었더니 낫는 사람도 있고 낫지 않는 사람도 있는데 도덕을 따르는 사람은 매번 적중하였다고 하였다. 즉 받는 사람의 마음이 중요한 것이다. 그리하여 해월은 병을 낫게 하는 것은 영에 부합하는 마음이라고 하여 “영부심(靈符心)”이라고 하였다. 즉, 병을 치유하는 것은 천령에 부합하는 마음인 것이다. 이 마음이 문명을 대전환시킬 수 있다는 것이다. 중요한 것은 영에 부합하는 마음을 얻는 마음공부가 된다. 놀라운 점은 사람은 태어날 때 이 궁을마음을 타고났다는 사실이다.

(계속)

 

 

*본 글은 2023년 5월 12/대화아카데미 바람과물연구소생명애콜로키움 [종교와 생태문제에서 발표하였으며 저자(오문환)의 허락을 받아 게재되었음을 밝힙니다.

 

오문환.jpg

글_오문환(정치학박사, 선도사, 영등포교구)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